아트미 스케치(베타)

뉴스

연예 생활사전
실시간주요뉴스
전체보기
실시간인기뉴스
실시간포토뉴스
전체보기
이시각탑뉴스
맞춤형광고

20171110124500524vbuk.jpg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0일 미성년 딸에게 2억2천만원의 증여세를 모녀간 채무로 빌려주는 계약을 해 논란이 일자 "모녀간 채무채권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가 딸과 부인의 채무계약을 해지할 의사가 있느냐고 질문하자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홍 후보자는 "저희도 불편하고, 조금도 이득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며 "원래 목적은 미성년자에 소득이 쌓이는 것을 방지하려고 한 건데 이미 알려져버려서 처리하고 내는 것이 더 편하다"고 말했다.

홍익표 간사가 "현금 2억2천만원을 (딸에게) 증여해서 모녀간의 채무 채권을 해소하겠다는 것이냐"고 재확인하자 "네. 그렇게 하겠다"고 재확인했다.

이날 홍 후보자의 검증자료 미제출 문제를 두고 야당의 반발이 거세게 일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딸이 어머니에게 그간 지급한 이자 내역을 제출하라고 촉구했지만 홍 후보자는 개인정보를 이유로 제출하지 않고 있다.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