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미 스케치(베타)

뉴스

연예 생활사전
실시간주요뉴스
전체보기
실시간인기뉴스
실시간포토뉴스
전체보기
이시각탑뉴스
맞춤형광고

20171110161317852cqis.jpg

 

 

1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3시32분께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 4층 건물 1층에 사는 A씨(55·여)가 숨져 있는 것을 집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집주인은 A씨가 며칠 전부터 보이지 않았고 연락이 안 됐으며 건물 입구에서 냄새가 난다는 얘기를 듣고 A씨의 집을 방문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경찰의 조사 결과 A씨는 안방에 누운 채로 숨져 있었으며 목 부위에 길이 10cm, 15cm, 18cm의 상처가 있었다. 시신 옆에는 부러진 문구용 칼날이 떨어져 있었으며 A씨의 휴대전화는 화장실 변기 속에서 발견됐다.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