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미 스케치(베타)

뉴스

연예 생활사전
실시간주요뉴스
전체보기
실시간인기뉴스
실시간포토뉴스
전체보기
이시각탑뉴스
맞춤형광고

ytn_co_kr_20141221_090038.jpg

 

 

[앵커]

박희태 전 국회의장의 캐디 성추행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전직 검찰총장이 골프장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는데 당사자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한동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포천의 유명 골프장입니다.

이곳에서 안내데스크 직원으로 일하던 A 씨는 지난해 6월 충격적인 일을 당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전 검찰총장인 B씨가 밤 10시쯤 여직원들만 사는 골프장 기숙사 방에 난데없이 찾아왔고, 샤워하고 있던 자신을 밖으로 나오게 한 뒤 강제로 껴안고 볼에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했다는 겁니다.

A 씨가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저는 아빠한테만 뽀뽀만 한다'고 하자, B 전 총장이 '너희 아빠가 나보다 더 대단하냐'면서 부모님까지 모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넌 내 아내보다 100배는 예쁘다, 이제부터 내 애인이다'라며 계속 치근덕댔다는 겁니다.

B 전 총장은 자정이 돼서야 방을 나갔고 A씨의 손에 알 수 없는 의미의 5만 원을 쥐여줬습니다.

A씨는 이 사건 직후 사표를 냈고 1년 넘게 속앓이만 해오다 결국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B 전 총장은 'A 씨가 회사를 그만둔다고 해 위로 차원에서 찾아갔을 뿐 신체 접촉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인터뷰:B 씨, 전 검찰총장]
"그 아이가 그만둔다고 해서 설득하려고 간 거에요."
(신체 접촉은 전혀 없었다는 거죠?)
"전혀 없어요."

경찰은 조만간 B 전 총장을 불러, 성추행 여부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박희태 전 법무부 장관에 이어 이제는 전직 검찰총장까지, 검찰 출신 주요 인사들의 성 추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