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미 스케치(베타)

뉴스

연예 생활사전
실시간주요뉴스
전체보기
실시간인기뉴스
실시간포토뉴스
전체보기
이시각탑뉴스
맞춤형광고

1411006184-22.jpg

 

1411006238-37.jpg

 

평범하게 생긴 프랑스 출신 모델이 성인용품 인형으로 전신성형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의 선과 메트로 등에 따르면 가슴사이즈 32 A컵의 빅토리아 와일드(30)라는 모델이 세차례의 가슴수술 등으로 32G컵의 거대한 성인용품 인형으로 자신을 탈바꿈했다

 

 

빅토리아 와일드는 거액 3만파운드(약 5040만원)를 들여 전신성형했다. 가슴확대수술에 2만5000파운드(약 4200만원), 코성형에 3000파운드(약 504만원), 엉덩이확대와 입술확대 수술, 그리고 보톡스 시술에 2000파운드(약 340만원)를 들였다. 이 가운데 입술 확대수술은 영구적이어서 되돌릴 수도 없다.

그는 수술비는 그동안 자신이 모델일로 번 것과 이탈리아 사업가인 남자친구 사이먼의 돈으로 지불했다고 말했다.

그는 “10대때 라트비아에 놀러갔을 때 너무 작은 가슴때문에 열등감을 느꼈다. 사람들이 나를 ‘바비(인형)’라고 불렀는데 창피했다”며 “그때까지만 해도 성형수술을 몰랐는데, 나는 항상 큰 가슴과 정상이 아닌 듯한 입술을 가진 섹시 심볼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의 꿈은 25세때 이뤄졌다. 남자친구 사이먼을 만났을 때였다. 사이먼은 그에게 꿈을 쫓으라고 독려해줬고 그는 결국 이뤄냈다. 마침내 공기주입식 성인용품 여자(sex doll)처럼 보이게 된 것이다.

 


빅토리아 와일드는 “길거리에서 나를 보는 사람들의 시선이 좋다. 섹스 인형으로서 유명해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